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다시 보는 칸의 영화들
다시 보는 칸의 영화들
  • 세르주 르구르
  • 승인 2012.09.12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칸영화제 포스터

해마다 88개국 5천여 명의 기자와 영화 관계자들이 공식 경쟁부문에 출품된 2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되는 프랑스의 칸을 찾는다.칸영화제가 불러일으키는 반향과 영화제에 들어가는 돈은 막대하다.수상작들의 의미와 변화를 살펴본다.

칸영화제를 두고 마누엘 드 올리베이라 감독은 '가장 아름다운 축제'(1)라 했고, 일부 영화팬들의 분석을 빌리면 '사회 현실과 동떨어진 감독들의 리그'(2)라고 말할 수 있다.칸영화제에 대한 다소 상반된 이런 평가들은 현실을 반영한다.해마다 칸은 모종의 정신분열증 중심지로 변한다.프랑스 영화가 안고 있는 모순이 상징적 방식으로 결집돼 나타나는 것이다.무대 한쪽에서 보면 칸영화제는 문화에 대한 공적 지원 메커니즘을 정당화하는 유명한 문화적 예외가 되고, 다른 쪽에서 보면 할리우드식 영화산업과 마찬가지로 테크닉, 투자 프로젝트, 막대한 수익을 가져다주는 배우들에 의존...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세르주 르구르
세르주 르구르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