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1월호 구매하기
이스라엘 정론지 <하레츠>의 외로운 투쟁
이스라엘 정론지 <하레츠>의 외로운 투쟁
  • 암논 카펠라우크 | 기자, 예루살렘
  • 승인 2009.03.02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팔 분쟁, 객관·균형보도 '편파언론들과 대조'
가자 만행 자국 정부와 '평화진영' 신랄한 비판

이스라엘 지도자인 치피 리브니(카디마 당)와 에후드 바락(무늬만 노동당)은 이미 몇 달 전 가자에 대한 자신들의 목표를 발표했다.하마스를 무력화시키고 적들에게 '잊을 수 없는 교훈'을 줄 것이며, 대량 살상과 막대한 인명 피해도 불사하겠다는 것이다.
 공격이 개시된 이후 언론에서는 계속해서 이 전략을 지지했으며, 끔찍한 파괴 장면이 전 세계 TV브라운관에 방송되었다.이 장면들이 방송되지 않은 건 오직 이스라엘 TV 뿐이었다.이슬람 사원과 학교, 병원 폭격이 내부에 무기고가 있었기 때문이라든가, 혹은 팔레스타인 유격대의 사격으로 인한 것이라는 등 군 당국 대변인의 모든 해명은 논평 없이 그대로 나갔다.

 이스라엘 언론의 편파 보도
 이 같은 이스라엘 언론의 태도가 새로운 건 아니다.어떤 협정 하나가 깨지면 그에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