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다국적 GMO기업몬산토의 '탐욕'
다국적 GMO기업몬산토의 '탐욕'
  • 푸랑수와즈 제라르 | 저널리스트
  • 승인 2009.03.02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르키나파소 '아프리카 GMO 전파 교두보' 공략
현지 정권 결탁, 농민 착취·술수…격렬 저항 직면

세세계에서 가장 빈곤한 군소국가중 하나인 부르키나파소가 은밀하게 유전자조작식품(GMO) 재배에 뛰어들었다.유전자조작 면화 종자인 바실러스 세린지엔시스, 즉 BT 면화가 그것이다.
2003년에 미국종묘기업인 몬산토와 파트너쉽 관계를 맺은 부르키나파소의 동업자들인 현지 단체들의 존재가 대중에게 알려졌다.이를 계기로 앞장서서 서부 아프리카 전역에 유전자조작식품을 퍼뜨리려는 이들 단체와 농부들 간에 뜨거운 논쟁이 벌어졌다.
그렇다면 부르키나파소가 어떻게 해서 제초제 '라운드업'과 베트남 전쟁의 악명 높은 고엽제 '황색 첩보원'의 제조사로 유명한 기업, 몬산토와 함께 일하게 되었을까? 소위 부르키나파소의 농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유전자조작식품이 빈곤 퇴치에 기여한다는 '거창한' 명분, 그리고 협력자들의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