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로펌 변호사들이 법률을 만든다면
로펌 변호사들이 법률을 만든다면
  • 마틸다 고아네크
  • 승인 2013.01.11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법 과정에 개입하는 민간 평가단
<거의 파업 지경>,1947-알베르토 마그넬리

프랑스 정부는 대부분 은행 로비에서 영감을 받아 2012년 12월 말 은행법을 제정했다.지난 대선 때 프랑수아 올랑드 후보는 투기 및 대출 활동을 은행에서 분리시키겠다고 발표했다.하지만 그의 공약과 달리 현 시스템은 결국 정권이 끝날 때에나 바뀔 것이다.힘있는 로펌의 새로운 스타 변호사들이 점점 공무원과 국회의원들을 대신하고 있다.

야만적인 모습의 로고 '공공정책 개혁'(RGPP)은 거의 일상 언어가 됐다.2009년 재정법에 도입된 전반적인 RGPP 권고안은 국가 현대화에 대한 야망을 드러낸다.대중에게 RGPP는 종종 퇴직 공무원 2명 중 1명을 미충원한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 임기 5년의 주요 조치 중 하나로 각인돼 있다.그러나 RGPP가 법안을 준비하는 데 전문가와 컨설턴트, 그리고 비즈니스 변호사에게 어떤 방식으로 역할 분담을 해주었는지, 그 방식에 대해선 알려진 게 별로 없다.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