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경제위기 앞에 무너지는 슬로베니아
경제위기 앞에 무너지는 슬로베니아
  • 장아르노 데랑
  • 승인 2013.03.12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 시리코의 황금빛 가을>, 1983-브라코 디미트리제비크

다수당을 내준 총리가 사임을 거부하자, 노조와 격분한 시민들의 시위가 거리와 인터넷에서 확산되고 있다.평소 아주 조용한 슬로베니아에 화염병 터지는 소리가 울려퍼지고 있다.긴축 조치란 미명하에 단행된 슬로베니아의 고유 사회모델 파괴가 화약고에 불을 댕겼다.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 거리에서 시민 수만 명이 시위를 하고 있다.침착, 온건함, 높은 삶의 질로 명성이 자자한 인구 200만 명의 슬로베니아공화국은 이번 겨울의 시위만큼 강력한 시위를 경험한 적이 없다.지난해 1월 집권한 보수당 정부의 긴축 조치가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정치권에 분노한 시민들의 지지를 받는 노조가 여전히 강력한 힘을 발휘하고 있기 때문이다.시위대의 많은 사람들은 슬로베니아가 2004년에 가입한 유럽연합(EU)을 규탄하며, 1991년에 탈퇴한 옛 유고슬라비아연방 국기를 흔들어댄다.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장아르노 데랑
장아르노 데랑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