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사주(社主)는 성역, 다 알면서 왜 이래
사주(社主)는 성역, 다 알면서 왜 이래
  • 김주언
  • 승인 2013.03.12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rée
<무제>, 2002-마누엘 기르닉

한국 언론은 대부분 국민 여론을 대변하는 공적 기능을 최우선으로 내세운다.오로지 '민주주의'를 최고의 가치로 부른다.그래서 어느 한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공정성을 표방한다.'불편부당'을 사시로 내건 언론사도 많다.사기업인 언론사나 사주의 이익은 철저하게 뒤편으로 가려진다.은연중에 언론사는 '자선사업가'로 포장되기도 한다.신문사 경영자나 기자를 포함한 종사자들은 '언론이 사회적 공기(公器)'라는 말을 애용한다.사적 이익보다는 공적 책무를 위해 언론사를 운영한다는 착각을 국민에게 심어주기 위한 것일까. 그래서 독자는 언론사가 사적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체임을 망각하곤 한다.그러나 한 꺼풀 벗겨놓고 보면 언론사들은 사적 이익을 위해 막강한 힘을 악용하기도 한다.권력을 홍보하는 대가로 이권사업을 챙기거나, 권력이 쥐어주는 '당근'을 즐겨 받아먹는다.물론 자신의 이익에 반...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