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기업의 유혹에 빠진 유엔
기업의 유혹에 빠진 유엔
  • 클로에 모렐
  • 승인 2013.04.10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웹사이트 Business.un.org가 개설되면서 10년 전 코피 아타 아난 사무총장이 계획한 유엔과 민간기업 사이의 협력이 더욱 확대됐다.기업은 표면적으로 유엔에 대한 자금 지원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기업의 속성상 이를 곧이곧대로 믿기 힘들다.한편 기업의 일탈보다 더 큰 문제는 유엔 산하 기구들이 겪고 있는 재정난이다.

재정난을 핑계로 유엔이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문제는 기업과의 제휴에서 사업 투명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점이다.1995년 부트로스 부트로스갈리 유엔 사무총장은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에 참가한 자리에서 "국제 규모의 사업에 다국적기업의 긴밀한 참여"를 원한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부트로스갈리의 뒤를 이어 사무총장에 오른 코피 아난도 기꺼이 전임자의 선례를 뒤따랐다.가령 아난은 2000년 7월 존 G. 러기 하버드대학 교수의 아이디어를 차용해 유엔글로벌콤팩트(UNGC)사업을 발족했다.(1...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클로에 모렐
클로에 모렐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