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라스팔마스항에 버려진 선원들
라스팔마스항에 버려진 선원들
  • 올리비아 드에즈
  • 승인 2013.05.13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리 수프룰라예의 훈련장>, 2012-미카엘 줌스타인

서사하라와 바다를 사이에 둔 카나리아제도의 라스팔마스 항구에는 발이 묶인 동유럽과 아프리카 출신의 선원들을 자주 볼 수 있다.수개월 동안 바다에서 일했지만 지급 능력이 없는 선주나 마피아에게 임금을 떼이고 버려진 것이다.아프리카와 유럽이 교차하는 이 변방의 섬에 남겨진 선원들을 돕겠다고 나선 이들이 있다.

쿠바 출신 선장 페드로 레이바는 책상 앞에 앉아 전자 체스판 위의 말 하나를 전진시킨다.선실 창으로 새어나오는 빛이 조명을 대신한다.복도와 철 계단, 지하 창고 어디를 둘러봐도 녹슨 침묵만 도사릴 뿐 인적이 느껴지지 않는다.카나리아제도의 라스팔마스 상업항의 제방. 닻을 내린 채 두 여객선 사이에 낀 유조선 '이발라G호'는 벌써 3년6개월째 꼼짝 못하고 있다.부두 사용료와 선원 봉급을 줄 돈이 없는 선주는 배를 버려두고 사라졌다.선원들도 떼인 돈을 포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