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마닐라의 반항아, 리노 브로카
마닐라의 반항아, 리노 브로카
  • 베르나르트 아이젠시츠
  • 승인 2013.05.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의 종말 무렵에 의미 없는 점>, 2012=알랭 발리시

1970년대 필리핀에서는 독재정권과 순수 오락영화가 그럭저럭 원만한 관계를 유지했다.하지만 영화감독 리노 브로카는 예술적 측면과 정치적 영역에서 좀더 비평적인 관객을 양성하기 바랐다.이런 야심찬 기획을 실현하기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전복적인 정신과 유행 장르에 대한 지식을 잘 조화시키는 것이었다.

마틴 스코세이지 감독이 이끄는 세계영화재단이 올해 필리핀영화개발위원회와 손잡고 리노 브로카의 대표적 걸작 <네온 불빛 속의 마닐라>(Maynila: sa mgaKuko ng Liwanag)(1975)를 복원한다.1991년 타계한 시네아스트 리노 브로카가 마침내 오랜 망각의 세월을 딛고 부활한다.그동안 브로카는 복사본을 맡은 자들의 무성의한 태도로 인해 오랫동안 어둠 속에 묻혀 지내왔다.

필리핀 영화계는 줄곧 대량생산을 고집해왔다(연간 150~200편 제작). 몇몇 예외적인 경...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베르나르트 아이젠시츠
베르나르트 아이젠시츠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