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역외 탈세 특종이 한국 언론에 던진 질문
역외 탈세 특종이 한국 언론에 던진 질문
  • 안수찬
  • 승인 2013.06.07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의 신들>, 2007-로자 뮈노즈

서울 마포 어느 싸구려 맥줏집의 창밖으로 부슬비가 내렸다.술 마시기 좋은 저녁이었다.깡마른 몸매의 그가 25년 전에 대해 말했다."그땐 나도 <한겨레>에 가고 싶었죠."

대략 열댓 잔의 폭탄주를 각각 마시게 되는 3시간여의 술자리에서 우리는 이제 막 통성명을 마친 상태였다.그는 나보다 10살이 많았다.1988년 5월 15일 <한겨레> 창간 때, 그는 KBS의 2년차 기자였다."그땐 방송이 정말 재미없었거든요."

진실은 물리적이다.충분한 취재의 시간, 넉넉한 보도의 공간이 있어야 비로소 진실은 전모를 드러낸다."1분20초 리포트…. 방송에선 그 방식이 지금도 여전해요." 그는 1분짜리 리포트가 감질났던 것이다.

진실은 생화학적이다.열정의 호르몬을 지닌 기자가 있어야, 비로소 진실은 전모를 드러낸다.드높던 독립언론의 이상이 저열한 신문시장의 현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