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지젝, 자본주의 위선을 말하다
지젝, 자본주의 위선을 말하다
  • 슬라보예 지젝
  • 승인 2013.10.12 00:05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에서 공산주의에 대해 논하는 것이 제정신이 아닌 듯 보일지 모른다.분단된 한국이야말로, 냉전 이후 상황을 가장 극명하고 임상적으로 보여 주고 있지 않은가. 북한은 20세기 공산주의 프로젝트의 말로를 잘 보여주고 있는 반면, 남한은 폭발적인 자본주의 발전을 경험하며 번영과 기술적 현대화의 새 장을 열고 있으며, 삼성은 애플의 아성까지 위협하고 있다.

이러한 측면에서, 남한이야말로 글로벌 위기에 대한 모든 논의가 얼마나 거짓인지 가장 잘 보여주고 있지 않은가. 2012년 <스펙테이터(The Spectator)> 성탄절호는 “2012년이 사상 최고의 해인 이유(Why 2012 was the best year ever)”라는 사설을 싣고, ‘점점 악화되어만 가는 위험하고도 잔인한 세상’에 살고 있다는 통념을 정면으로 반박했다.사설의 첫 단락을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실감 못하겠지만, 2012년이야말로 세계 역사상 최고의 해였다...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oldguy 2013-11-12 08:40:34
종북프레임이 얼마나 교활하고 무서운 전략인지 다시금 깨닫습니다.

lute9071 2013-10-18 22:36:18
"스마트폰"과 "드론"으로 하는 "아랍 스프링"은 너무나 마음에 들고 저기 촌동네 "맥도널드" 직원들이 "이라크" 전쟁에 참전한 것은 "W부시" 때문이니 미국 것들은 다 때려 부숴놔야 하고 재판정에 모두 세워 놓고 보면 "알튀세르" 최상급심 개념도 필요 없이 어떤 인간부터 제일 교활하고 지능범이나 교사범이라고 해야 할까 그런 상황이란 생각이얘요.

lute9071 2013-10-18 22:21:29
요즘은 오히려 "러시아"에서 "나찌" 깡패들을 키우고 있으니 특히 나이 든 분들은 "공산당을 싫어하는 신경 발작증"까지 발생하게 그렇는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