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호 구매하기
이스라엘의 불법전쟁, 세계시민 이름으로 단죄해야
이스라엘의 불법전쟁, 세계시민 이름으로 단죄해야
  • 리처드 포크
  • 승인 2009.04.04 13: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법적인 방어라고 수긍할 어떤 동기도 없어
이스라엘 총선에서 우파와 극우파가 승리를 거둔 것에 대해 놀라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이스라엘 노동당과 예후드 바라크 국방부장관은 팔레스타인에 대한 강경 정책과 가장 민족주의적인 색채를 띤 노선을 추종한 대가를 값비싸게 치렀다.극우 민족주의자 베냐민 네탄야후가 총리 자리에 오르면, 이스라엘에 대한 도덕적 비난과 가자지구에 대한 공습 책임자를 법정에 세우려는 국제적 압력은 더욱 배가될 것이다.




리처드 포크 유엔 특별인권조사관









1948년 건국 이래 처음으로, 얼마 전 이스라엘은 전 세계의 저명한 인사들에게서 전쟁 범죄자라는 신랄한 비난을 받았다.유엔의 반기문 사무총장도 주권 국가들의 문제, 특히 국제사회에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미국과 관련된 국가의 문제에 대해선 신중한 자세를 견지해왔던 태도에서 벗어나 이스라엘 범죄에 대한 조사를 요구했다.

사실, 지난해 12월 27일 자행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격은...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리처드 포크
리처드 포크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