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호 구매하기
4월 한반도 상공의 먹장구름
4월 한반도 상공의 먹장구름
  • 정욱식 | 평화네트워크 대표
  • 승인 2009.04.04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켓 요격 가능성 낮아...6자회담과 북미협상으로 풀어야
한반도는 ‘3월 위기설’을 찍고 어디로 갈까? 상당 부분은 4월에 달려 있다.그리고 정면 대결과 극적 반전을 동시에 머금은 4월 정세는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 여부와 이에 대한 한국, 일본, 미국의 대응을 핵심으로 한다.북한이 ‘자제의 미덕’을 발휘한다면, 극적인 반전은 4월 초부터 이뤄질 수 있다.그러나 광명성 2호 발사를 ‘주권국가의 당연하고 평등한 권리’이자 2012년 강성대국론의 핵심으로 삼는 북한이 자제를 선택할 가능성은 극히 낮다.
북한의 인공위성 발사시 1차적인 관심사는 미국과 일본이 요격에 나설지에 모아진다.북한의 발사체는 3단계 로켓으로 구성돼 있다.먼저 1단계 로켓이 다른 로켓과 분리되기 전에 파괴하는 것이 있지만, 현재 미사일 방어(MD) 기술은 이러한 능력이 없다.보잉 747기에 레이저를 장착해 이륙 단계에서 적의 미사일을 요격하는 항공기탑재레이저(ABL)는 미국이 현재 개발 중...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