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역사로 저무는 '자이니치'의 생채기
역사로 저무는 '자이니치'의 생채기
  • 한승동
  • 승인 2009.04.04 2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로 저무는 ‘자이니치’의 생채기

재일동포 1세, 기억의 저편
이붕언 지음·윤상인 옮김·강상중 추천·동아시아 펴냄·1만8천원
그들은 자신을 ‘자이니치’(在日)라고 부른다.일본에서 살고 있으면서 굳이 ‘재일’(在日)이라는, 정체성을 드러내는 이름표를 달고 있는 것부터가 역설적이다.일본에 있되 일본이 아니라는 얘기다.그러면서 자이니치 뒤에 따라붙어야 할 ‘조선’이나 ‘한국’이란 말은 대개 생략된다.흔히 그냥 자이니치로 통하는 정체 모호한 이 말에는 뒤틀린 동아시아 근대와 아직도 치유되지 못한 일본과 한반도 간의 역사적 생채기들이 깊이 박혀 있다.우리가 재일동포라고 부르는 그들은 실은 온전한 ‘동포’(同胞)도 못 된다.

재일동포 3세의 정체성 찾기

“대부분 무학에 빈곤했던 이들은 계급적 약자였으며, 영토 밖에 거주하...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