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센강이 나눈 파리의 심장은 왼쪽에서 뛴다
센강이 나눈 파리의 심장은 왼쪽에서 뛴다
  • 남종영
  • 승인 2009.04.04 2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리가 태어난 건 기원전 3세기경이다.켈트족의 한 지파인 파리시족이 센강 시테섬에 자리를 잡은 것이다.이로써 2천 년 동안 영속한 유럽의 중심이 시작됐다.켈트족과 로마제국과의 전투, 바이킹의 침공, 백년전쟁, 제2차 세계대전 나치의 점령까지 ‘빛의 도시’ 파리는 항상 역사의 중심에 있었다.
2천 년 넘게 파리지앵들이 한 거라곤 사랑과 혁명뿐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그래서 그런지 파리는 세월을 허송하기에 좋은 곳이다.파리의 거리들, 광장들, 골목들, 묘지들, 카페들에는 하나같이 파리에서 세월을 허송한 사람들의 자취가 배어 있다.세월을 허송했지만 그것은 혁명을 준비하고 예술적 감성을 충전하는 계기가 됐다.파리는 기념품을 만들거나 표지판을 세워 그들이 지나간 자리를 굳이 기리지 않는다.그랬다면 파리의 진정한 매력은 떨어질 것이다.파리에서는 혁명가와 예술가의 자취를 아무렇지도 않게 공유하는 기쁨이 크기 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