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호 구매하기
유병언 거액 로비 의혹 속에 파리 전시회 추진
유병언 거액 로비 의혹 속에 파리 전시회 추진
  • 루브르 푸르 투
  • 승인 2014.05.16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미술계 비난 여론 대두
세월호 사태로 사법당국의 조사를 앞두고 있는 청해진 해운의 실소유주 유병언씨가 파리 필하모니에 거액의 기부금을 내고 2015년도 전시회를 따냈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

프랑스의 미술관 시민정보 사이트인 루브르 푸르 투(Louvere pour tous, ‘모두를 위한 루브르’란 뜻)가 15일 공개한 기밀 문서에 따르면, 유병언씨의 차남인 유혁기(43)씨가 대표로 있는 ‘아해 프레스 프랑스’가 내년 5월 15일 파리 필하모니 건물 1층 갤러리에서 유병언씨 사진 전시회 개최를 추진하고 있어 프랑스 미술계의 비난을 사고 있다. (다음은 이 사이트에 게재된 글을 번역 요약한 내용이다) 프랑스는 유병언에게 레드 카페트를 깔아주었다.그의 엄청난 기부금을 받는 대가로, 루브르와 베르사이유에서 사진전을 열도록 한 것이다.한국 출신의 억만장자인 아해 유병언은 현재 세월호 사건에 연루되어 있다.한국 언론들은 한국 사법 당국의 추적...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루브르 푸르 투
루브르 푸르 투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