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야생동물에게도 고귀한 삶을
야생동물에게도 고귀한 삶을
  • '슬픈 과학자'외
  • 승인 2014.07.02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여름의 복날에도 얼마나 많은 반려동물과 야생동물들이 건강을 추구하는 인간의 식용으로 희생될까? 동물은 우리에게 어떤 존재이며, 우리는 동물에게 또 어떤 존재인가? 동물과 인간의 관계는 사회적 상호작용을 통해 다양한 형태로 형성되어 왔다.어떤 이는 보양과 별미를 위해 개와 고양이‧ 닭‧ 오리, 또는 야생동물의 육질을 찾는 반면에, 어떤 이는 지친 심신과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 애완동물을 찾고, 또 어떤 이는 진정한 교감을 위해 동물의 친구를 자처하기도 한다.본지는 동물과 인간의 관계에 대한 인문학적 해석을 통해 동물 역시 우리 인간처럼, 그들 나름의 권리를 갖고 있으나, 한편으로는 인간의 즐거움을 위해 고통받고 희생당하는 현실을 진단해본다(1, 29-31면).인간의 즐거움을 위해 사육되는 동물을 ‘애완동물’이라고 일컬어 왔으나, 오늘날에는 단순한 오락의 대상이 아닌 반려자라는 의미에서 ‘반려...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