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01월호 구매하기
국가권력이 만든 괴담시리즈
국가권력이 만든 괴담시리즈
  • 성일권
  • 승인 2014.07.2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느 때와는 달리, 올 여름에는 공포영화나 추리소설이 인기를 끌지 못하는 듯합니다.그도 그럴 것이, 우리의 현실이 공포물보다 훨씬 더 심한 잔혹함과 두려움을 주는가하면, 급기야는 후속편까지 등장하여 미궁의 스릴감마저 안겨주니 말입니다.아마도 올 한 해 내내, 또 어쩌면 앞으로도 계속하여 우리의 현실은 공포괴담의 시리즈물로 넘쳐날지 모를 일입니다.어이없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바로 그날, 청와대 비서실장이 7시간 이상 대통령이 어디에 있는지조차 몰랐다고 고백(?)한 일이나, 이런 사실을 놓고 대통령의 사생활을 들먹인 찌라시의 억측이나, 또 보수매체의 보루라 할 조선일보가 평소의 그들답지 않게 이런 억측을 거론하며, 대통령의 ‘도’를 훈계한 일이나, 그리고 무엇보다도 세월호 참사의 진실 규명이 시급한데도 이미 오래전에 죽은 유병언을 대통령이 악행의 괴수로 지목하고, 수백만의 검경이 이 잡듯이 그를 찾던 ... ...
  • 무료회원 공개 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 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성일권
성일권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