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대중소설이 영속성을 띠는 이유
대중소설이 영속성을 띠는 이유
  • 에블린 피에예
  • 승인 2014.08.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이는, 캔버스 위에 겹쳐진 표피를 긁어내면서 사람들이 발견하게 되는 ‘화가의 뉘우침’ 같은, 수 세기에 걸쳐 번성한 고전예술의 흔적을 간직하고 있다.종이 위에서 꽃을 피웠던 소위 ‘보잘 것 없는’ 장르들은 이들의 ‘합법적’ 이웃들과 끊임없이 대화하면서 형성되었고, 때로는 반목하면서 그리고 상호 영감을 주면서 만들어졌다.탐정소설과 공상과학소설은 규범에 어긋난, 야심적인, 때로는 전복적인 작품들을 생산해 냈다.이렇듯 대중문학은 인간소외적이거나 해방적이거나, 독자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능력과 즉각적 유혹을 통해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대중’에 대해서 말하는 현대 작가들은 거의 없다.하층의 사람들을 그려내어 사회를 깜짝 놀라게 했던 <파리의 미스터리>와 같은 소설의 시대는 아닌 것 같다.그렇지만 그런 소설이야말로 대중과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서 그토록 경쾌하게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에블린 피에예
에블린 피에예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