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1월호 구매하기
프랑스 나토 복귀를 둘러싼 국제정치의 변화
프랑스 나토 복귀를 둘러싼 국제정치의 변화
  • 필립 레이마리 |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기자
  • 승인 2009.05.05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적 '예외성'의 종말인가? 또는 미국지배의 확대인가?
중재자 위치 상실로 ‘미국의 독주’ 우려
복귀 명분 ‘유럽방위공동체’는 환상일 뿐



지난 3월 11일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은 프랑스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재가입을 발표하며 나토 복귀를 공식화했다.프랑스의 나토 복귀는 유럽 방위정책의 종말을 의미하는가? 아니면 미국의 세계 지배에 대한 순응을 의미하는가?




1960년대 브뤼셀 북동부 근교 에베르에 세워진 거대하고 칙칙한 나토 본부 건물에서 “탄저병 경보!” 사이렌이 요란하게 울린다.출구가 폐쇄되고 안전구역과 오염제거 텐트가 설치된다.핵·방사능·생화학무기 보호복을 착용한 소방대원들이 분주히 움직인다.몇 주 동안 벌써 두 번째로 정체불명의 우편물이 한 직원에게 전달된 것이다.직원들은 지루해 보이는 얼굴이다.40여 개국 군인들과 민간인들은 경보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나토라는 바벨탑의 끝없는 복도를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