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워싱턴 컨센서스 vs 베이징 컨센서스
워싱턴 컨센서스 vs 베이징 컨센서스
  • 여경훈
  • 승인 2009.05.05 2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러 ‘트리핀의 딜레마'...위안화 파워 확대
주요 7개국(G7)으로 대변되는 선진국 중심의 국제질서가 재편되고 있다.미국이라는 슈퍼파워를 정점으로 하던 기존 질서가 약화되고 중국이 부상하고 있는 것이다.이를 상징해 바로 ‘G2’(미국과 중국)라는 신조어가 유행하고 있다.
세계 무대에서 중국의 파워가 부상하게 된 결정적 계기는 두말할 것 없이 미국의 대외전략과 경제전략의 실패였다. 
지속 가능한 체제와 자결주의 부각 
미국의 힘이 약화된 틈을 중국이 비집고 들어오고 있다.중국 경제의 급성장을 배경으로 지난 2004년에 만들어진 ‘베이징 컨센서스’(1)가 다시금 주목을 받고 있는데, 이는 ‘워싱턴 컨센서스’라는 미국식 신자유주의 처방을 대체하려는 중국식 발전전략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첫째 동구권에서 실패한 ‘충격요법’에 반하는 개념으로서 점진적 발전전략, 둘째 발전의 유일한 측정 지표인 국내총생산(GDP) 개념...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