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황금새벽당과 위기의 그리스
황금새벽당과 위기의 그리스
  • 코리나 바실로풀루
  • 승인 2014.12.04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금새벽당과 위기의 그리스



그리스의 네오나치당 ‘황금새벽’은 경제위기 이전에는 일회적인 현상으로 치부되었지만 이제는 의회에 진출했고 다음 선거에서 더욱 세력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반유대주의와 반이슬람주의를 내걸고 있는 황금새벽당은 폭력조차 서슴지 않고 있다.



코리나 바실로풀루 | 언론인, 아테네



2012년 5월 6일, 그리스 전체 아니 유럽 전체가 충격에 빠졌다.소수정당이었던 황금새벽당이 조기총선에서 6.97%를 획득하며 의회에 진출한 것이다.내각구성이 이루어지지 않아 한 달 후에 다시 실시된 선거에서도 6.92%의 표를 획득하고 총 300석 중에 18석을 차지하며 그리스 정치무대에 확실하게 자리를 잡았다는 것을 증명했다.

2013년 9월 18일, 노동자이며 반파쇼 래퍼인 34세의 파블로스 피사스가 과격 황금새벽 당원의 칼에 목숨을 잃는 사건이 일어났다.그리스는 또 한 번 충격에 빠졌다.하지만 나라 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