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단일언어주의가 치러야 할 대가
단일언어주의가 치러야 할 대가
  • 도미니크 오프
  • 승인 2015.04.01 13:5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람들로 가득한 섬, 서풍>, 2006 - 니콜라 벨링



국제기구 내에서 언어정책은 격렬한 논쟁의 대상이다.규약상의 규칙이 공식언어와 직무언어를 정의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유엔은 6개 언어(1), 유럽연합은 24개 언어(2)], 사실상 단일언어주의가 점차 인정되고 있다.사람들은 별 콤플렉스 없이 새로운 공통언어로 영어(English lingua franca, ELF)(3)를 들고 있다.예산의 제약으로 인한 한탄스런 결과로 그렇지만, 어쩔 수 없는 결과로 오래 전부터 제시된 이런 변화가 현재는 수용되고 있는 것 같다.국제기구의 전문문화 분야들도 이제 영어의 지배를 받아들이고 있으며, 심지어 영어지배 옹호자들은 영어의 지배가 국제화됐다고 단언한다.다시 말해, 영어 지배가 이제 더 이상 언어의 다양성이나 형평성에 대해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다.ELF를 옹호하는 ‘새로운 공공경영’(4) 이론 신봉자들은 대부분 영어의 사용이 견딜...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in1066 2015-05-03 00:04:47
주석 8번에 '다원주의에 대한 심포지엄’ 라고 나오는데 프랑스어 판을 보면 'Symposium sur le plurilinguisme dans les organisations internationales’ 입니다. plurilinguisme 는 다원주의가 아니고 다언어주의니 다언어주의에 대한 심포지엄으로 고쳐야하지 않나요?

min1066 2015-05-03 00:03:26
중간정도에 '이 절약한 돈이나 시간을 다른 곳에 투자할 수 있게 되어 상당한 훈련효과를 낼 수 있게 된다’ 라는 부분이 있는데 훈련효과란 무슨 효과인지? 프랑스어 판을 보면 'generant ainsi des effets d’entrainement considerables’ 나오는데 entrainement 에는 훈련 말고도 이끌기, 부추김의 의미도 있으니 이러한 의미로 해석해야 하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