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부이귀이스탄'으로의 여행
'부이귀이스탄'으로의 여행
  • 다비드 가르시아
  • 승인 2015.04.01 17:33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방국가들을 비롯한 러시아나 중국은 자유가 전혀 없고 왜곡된 개인숭배로 점철된 투르크메니스탄과 우호관계를 유지하고 있다.지하 천연가스가 풍부한 중앙아시아의 중립국인 이 국가는 프랑스 건설부문의 대기업 ‘부이그’처럼 묻지마투자에 능한 해외 기업들이 좋아하는 고객이다.

<킵차크 회교사원의 첨탑>,
2014 - 다비드 가르시아



2006년 12월 21일, 투르크메니스탄의 국영 TV들은 사파르무라트 니야조프 대통령의 사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정부의 한 고위 책임자는 프랑스 뉴스통신사 AFP에 “우리 모두 충격에 휩싸였다”고 전했다.프랑스 건설업체 부이그 또한 망연자실했다.1994년, 중앙아시아의 이 가스공화국에 진출한 부이그가 단골고객을 잃었는데 왜 아니겠는가. 니야조프는 자신을 “투르크멘의 아버지,” 즉 투르크멘바시라 부르며 돈을 물 쓰듯 했다.과대망상에 빠진 이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min1066 2015-04-20 00:12:20
마지막 단락에서 '전 세계를 비치는 부이그의 창이 부이그가 아시가바트에 남긴 업적으로 남을 것이다.’라고 나오는데 프랑스어판을 보면 les realisations d’Achkhabad resteront une vitrine de l’entreprise a l’echelle mondiale 인데 좀 의미가 다르게 해석 된게 아닐까요..

min1066 2015-04-20 00:11:03
뒷부분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이 호화로운 건물 건설은 프랑스에, 토지개발은 터기에.., 의료장비 사업은 독일에, 발전소 건설은 미국에게 분배해 수주를 주었기 때문이다’ 라고 나오는데 프랑스어 판을 보면 aux Turcs, le tertiaire 라고 나오는데 터키에 토지개발이 아니고 터키에는 서비스 영역이 아닌가요? tertiaire 는 토지개발이 아니라 3차 산업을 의미하지 않나요?

min1066 2015-04-20 00:10:24
중간정도 부분에 '기도시간에 지각한 두 신도가 중앙통로를 따라 분수대 물주기 사이를 뚫고 달려온다’라고 나오는데 물주기가 아니고 물줄기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