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3월호 구매하기
기업의 대학경영 무엇을 남겼나
기업의 대학경영 무엇을 남겼나
  • 최철웅
  • 승인 2015.04.30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두 달간 중앙대에는 격랑이 몰아쳤다.두산이 중앙대를 인수한 이후 네 번째 구조조정이 전격적으로 진행되었고, 예년과 달리 교수들이 적극적으로 저항하면서 학내 갈등이 심화되었다.이번 구조조정의 방향은 특정학과가 아닌 학과제 자체를 폐지하는 것이었고, 학생들의 선택을 받지 못한 비인기 학과의 교수들은 교양학과로 재편된다는 것이었다.본부는 학문간 융·복합을 도모하고 학생들의 전공 선택권을 넓히기 위함이라고 밝혔으나, 구조조정의 실제 목적이 비인기학과를 폐과하여 남는 정원을 인기학과로 돌리려는 것임은 누구나 알 수 있었다.매 구조조정마다 그럴듯한 취지들이 나붙고 이런저런 제도들이 시행되었지만 궁극적인 목적은 하나였다.인문·사회·자연·예술 계열의 학과들을 정리해 남는 정원을 취업률이 높은 경영대와 공대에 몰아주는 것. 그간의 구조조정을 통해 경영대 정원을 대폭 늘렸으니, 이번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