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1월호 구매하기
쿠바의 능청, 아바나의 열정
쿠바의 능청, 아바나의 열정
  • 김신환 | 여행작가
  • 승인 2009.06.04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바 아바나의 중심 카피톨리오의 계단에 앉아 있으면 아주 특별한 차들이 눈에 띈다.1950년대 미국에서 만들어진 시보레다.미국에서는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는 이 골동품 같은 차들이 쿠바에서는 지금도 버젓하게 택시로 사용된다.이 시보레 택시를 타보는 것은 여행자들에게 아주 특별한 체험이다.겉은 반짝반짝 윤이 난다.그러나 막상 차에 오르면 속은 자전거보다도 못하다.이 차가 어떻게 굴러갈까 싶다.이같은 우려는 종종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신호대기 중에 시동이 꺼져 출발도 못하는 일이 수시로 벌어지기 때문이다.



그림을 펼쳐놓은 성곽 뒤로 보이는 아바나 시가지 이 특별한 차가 아직도 아바나의 거리를 활보하는 것은 쿠바에 대한 미국의 금수조치 때문이다.1958년 카스트로와 체 게바라가 쿠바혁명을 일으킨 후 미국은 쿠바에 단 한 대의 자동차도 팔지 않았다.지금 쿠바에서 볼 수 있는 미국산 자동차는 모두 혁명 이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김신환 | 여행작가
김신환 | 여행작가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