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르몽드 디플로마티크>는 희망 그 자체입니다
<르몽드 디플로마티크>는 희망 그 자체입니다
  • 편집자
  • 승인 2009.06.08 23: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님, 안녕하십니까?

 제가 애독하는 것은 덴마크-노르웨이어 판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입니다. 이 신문은 여기 노르웨이에서 거의 '지성인의 필독서'로 자리를 잡았습이다. 현재 또 이곳 좌파 일간지 <닥스아비센> (노동당 기관지)과 제휴하기도 합니다. 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는 희망 그 자체입니다.  그 신문을 보게 되면 자본주의 세계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 나 혼자만의 집착이 아닌 것을 알게 되고, 더 이상 외롭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세계를 바꾸자면 일단 세계를 잘 알아야 하고 세계와 소통할 줄 알아야 하는데 그 역할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가 하고 있는 것입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오슬로에서 박노자 드림-

  •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vanya 2010-01-28 19:43:09
내가 제일 좋아하는 한국사람 박노자 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