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정치의 논리로 작동하는 농산업
정치의 논리로 작동하는 농산업
  • 폴 쉐페르
  • 승인 2015.06.04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랑스 서평
오렐리 투루베(1)는 생산적인 농업의 논리는 “언제나 그렇듯이, 보다 적은 농민으로 더 많이, 더 싸게 생산하는 것”이라고 말한다.국제시민 연대기관 아탁(Attac)의 회장이자 농업 엔지니어인 투루베는 자신의 최근 저서에서 근로조건과 농민소득을 개선하겠다는 명목 하에 진행되는 현대화, 즉 농산업 촉진 정책들이 어떻게 농민의 일자리를 황폐화하고 이들의 건강을 위협하는지 명징하게 밝혔다.환경도 예외가 아니다.물과 토양, 그리고 풍경도 크게 훼손됐다.

농업자원에 대한 소수 다국적 기업의 장악력은 끊임없이 커졌다.이 기업들은 씨앗 및 원료거래 그리고 대부분의 생산경로를 통제한다.예를 들면, 프랑스인들은 자신들이 소비하는 대부분의 닭이 유전자 변형 옥수수와 콩을 먹고 자란 브라질산(産)이란 사실을 알까? 프랑스인들은 또 농민의 근로조건과, 이들이 이틀에 한 명 꼴로 자살하고 있어 농민 자살률이 다른 직업에 비해 5...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