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플로리다 빈집엔 왜 대마초만 무성할까
플로리다 빈집엔 왜 대마초만 무성할까
  • 올리비에 시랑/<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특파원
  • 승인 2009.08.0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행 압류에 주인 잃은 주택서 음성적 재배 만연
정부·개발업자 횡포에 맞선 빈집점유운동 번지나
▲ <마이애미의 남쪽 해변> 풍광 좋기로 소문난 플로리다는 관광객이 즐겨 찾는 곳이다.북동부와 중서부 지방의 은퇴자들은 이 지역에 주거를 마련하길 꿈꾸지만 아직은 때가 이른 것 같다.미국에 허리케인이 불어닥치는 시기가 돌아오면, 이곳 플로리다에서는 경제위기 속에 압류된 채 방치된 집들이 ‘위험물’이 된다.


리하이 에이커스에서는 여느 집이나 마찬가지다.우편엽서에나 나올 듯한 차고를 갖춘 예쁜 집, 바비큐 파티를 할 수 있는 잔디가 깔린 정원이 있으며 성조기를 걸어두는 키 큰 깃대도 있다.손님을 맞는 입구에 붙은 ‘급매’라는 팻말을 보며 톰이라는 17살 고등학생은 “절대 안 팔 것”이라고 이죽거린다.잔디는 군데군데 파였고 차고 문을 지탱하던 경첩에는 거칠게 말뚝이 박혀 폐쇄돼버렸다.은행이 집주인들을 거리로 내쫓아버린 2007년 이후 깃대에는 더 이상 국기도 펄럭이지 않는다.톰...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