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호 구매하기
유엔, '디지털 테러리즘' 차단 대책 마련 촉구
유엔, '디지털 테러리즘' 차단 대책 마련 촉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6.25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슬람국가(IS)를 비롯한 극단적 무장세력들이 온라인 선전을 통해 자신들의 이데올로기를 확산하는 상황에서 주요 인터넷 기업들과 소셜미디어 업체들이 이에대한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유엔 전문가들이 밝혔다.

유엔 전문가 패널을 담당하는 알렉산더 에반스 조정관은 24일(현지시간) 주요 정보기술(IT) 업체들이 유엔에서 관련 브리핑을 한다면 안보리 15개국들이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의 인터넷 무장화를 차단하는 논의를 하도록 촉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에반스 조정관은 그러나 "해법이 쉬운 것은 아니다"라고 인정했다. 

그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지난 해 말 극단주의자들을 강경하게 처벌하는 지역에서는 극단주의적 소셜미디어 도메인에 대한 광범위한 조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하지만 "IT 업체들이 (극단주의 차단을 위한) 대책을 마련했지만 노력이 충분했는 지에 대한 정치적 의문이 남아있다"고 에반스 조정관은 지적했다. 누가 어떤 조치를 했으며 이러한 조치에 대한 국제적 공감대가 형성됐느냐는 의문이 있다는 설명이다. 

유엔 외교가에 따르면 안보리는 유엔 결의안과 결의안의 이행 여부를 평가하는 전문가들의 권고안을 살펴 보고 논의할 예정이다. 

유엔은 IS, 알카에다 등 테러 조직과 소속 개인들의 자산을 동결하고 여행을 금지하는 제재안을 채택하고 있다.

유엔 전문가들은 새로운 디지털 테러의 추세로 "고화질 디지털 테러(high-definition digital terror)"의 성장을 우려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유엔 전문가 패널의 25페이지 보고서에서 전문가들은 이러한 추세에 대해 "앞으로 테러 위협이 어떤 방식으로 진화할 지에 대한 전략적 함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디지털 테러리즘이 다양한 지역으로 퍼지면 외국인 대원들을 동원할 필요도 없어진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보고서에서 "IS의 세력이 알카에다를 능가하고 있다"며 "나이지리아의 보코하람, 예멘의 알카에다 아라비아반도 지부 일부가 IS로 충성을 맹세하고 있다"고 밝혔다. 

IS는 시리아와 이라크를 거점으로 하며 리비아와 아프가니스탄으로 세력을 확장하고 있다. 

전문가 보고서는 아직 상당히 많은 수의 외국인들이 IS에 가담하고 있다며 "유엔 회원국들이 자국민들의 IS 가담을 막는 노력으로 실제 IS의 인력난으로 이어질 지는 두고 볼 일"이라고 적시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