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0월호 구매하기
명품 외국산 우유 사들이는 중국 자본
명품 외국산 우유 사들이는 중국 자본
  • 조르단 푸유
  • 승인 2015.07.0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8년 멜라민 사건 이후, 중국의 부모들은 수입우유만 찾는다.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에는 중국 산동성의 한 기업이 자금을 투자한 거대한 분유공장이 들어섰다.중국의 우유 갈증을 해소하기 위한 세계적인 전쟁이 시작된 셈이다.

500백 명의 노동자들이 프랑스 피니스트레르주(州) 카르헤 입구에 위치한 케르고르보 상업지역의 건설현장에서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2016년 1월 이전에 이곳에 들어서게 될 우유공장 때문이다.2015년 3월 26일, 브르타뉴의 일간 <르텔레그람>은 이를 두고 “25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유럽에서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산업시설”이라고 대대적으로 보도했다.이 분유공장에서 매년 적어도 1억 2천만 톤의 분유가 생산될 것이다.요컨대 중국 유아들을 겨냥한 중국 자본이 프랑스에서 분유를 생산하게 되는 것이다.산동성에 위치한 이 우유기업 신누트라(Synutra)는 카메라를 장착한 공사현장에 드론을 띄워...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후 1:1 문의하기를 작성해주시면 과월호를 발송해드립니다.

조르단 푸유
조르단 푸유 언론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