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2월호 구매하기
유네스코 직원들의 조용한 반란
유네스코 직원들의 조용한 반란
  • 가브리엘 카플라 | 기자, 브뤼셀
  • 승인 2009.09.03 14: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출신 마쓰우라 사무총장 등장 이후 유네스코 파행 거듭
미·일의 총장 지지 속에 양심파 직원들 반란 움직임 보여
2009년 5월 31일 후보 등록 마감과 함께 국제연합 교육과학문화기구, 즉 유네스코(UNESCO)의 차기 사무총장 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집행위원회(용어설명 참조)는 9월 7일부터 193개 총회 회원국들에 일본인인 마쓰우라 고이치로 현 사무총장의 후임이 될 만한 이를 추천·선출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후보를 배출한 국가들과 유네스코 고위 관리들 사이에는 이 명망 있는 직책을 차지하기 위한 경쟁이 벌써부터 뜨겁다.이들은 사무국을 진지 삼아 자신들의 입지를 방어 또는 강화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하지만 각자의 이해관계를 포장하기 위해 사용하는 미사여구로도 감출 수 없는 것이 하나 있으니, 바로 이들 국가 대부분이 마쓰우라 사무총장의 임기(1999~2009) 동안 유네스코의 본질적 가치들을 내버렸다는 사실이다.

1945년 국제연합 조직의 지적 활동을 도모하는 기구로 탄생한 유네스코의 설립 목적은 참으로 고귀한 것이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zero7025 2010-01-19 22:21:14
설마 유네스코라는 세계기관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었는지 이 글을 읽기 전에 전혀 몰랐던 제가 창피합니다. 학생의 입장에서 이런 글을 접하니 한층 더 세상이 무섭게만 느껴집니다. 돈이나 권력이 사람들의 눈보다 무섭다는 사실이 더 와닿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