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멕시코 흉악범죄 -“무장 괴한 두 명이 내게로 다가왔다…”
멕시코 흉악범죄 -“무장 괴한 두 명이 내게로 다가왔다…”
  • 세르히오 곤잘레스 로드리게스
  • 승인 2015.07.3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리(Red)>



7월 14일 프랑스대혁명 기념일 행사 참석을 위해 프랑스에 입국한 엔리케 페냐 멕시코 대통령의 내방 일정은 그를 향한 반대 시위로 얼룩졌다.고문과 학살이 수없이 자행되고 실종 사건도 빈번히 일어나는 상황에서, 멕시코 정부는 과연 국민의 안전을 위해 무엇을 한 것일까? 수많은 단체들이 이에 대해 정부의 책임을 묻고 있는 가운데, 소설가 세르히오 곤잘레스 로드리게스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지면을 통해 멕시코의 암울한 현실을 조명하는 증언담을 전한다.간혹 읽기가 불편한 부분도 없지 않다.





내 앞에는 화면이 나오는 스크린이 하나 놓여 있었다.화면에선 누군지 모를 남자 하나가 고문을 당한다.한 방송국에서 내게 차제에 편성될 정치 프로그램에 쓰겠다며 인터뷰를 요청한 것인데, 사무실 하나를 대충 무대처럼 꾸며놓고 카메라를 설치한 제작진은 내게 극한의 폭력에 대해, 조금 더 정확히는 범죄적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