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日오키나와 의회, 美헬기 비행중단 요구
日오키나와 의회, 美헬기 비행중단 요구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8.1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오키나와현 의회가 지난주 동현 연안에서 발생한 미군 헬기 추락 사건과 관련해 해당 기종의 비행 중단을 요구하기로 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이 1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 의회는 이날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미군에 대해 "현민을 경시하는 것을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항의하며 안전 대책이 강구될 때까지 사고 기종의 비행을 중단하도록 하는 결의안을 표결에 부치기로 했다. 표결은 만장일치로 통과될 전망이다.

결의안에는 "지금까지 미군은 사고 원인과 재발 방지책을 공표하지 않은 채 훈련을 재개하는 등 일방적인 행동을 취해왔다"고 비판하는 내용이 담겼다.

사고 원인의 신속한 공표와 오키나와현 내 미군 기지의 정리 및 축소도 요구하고 있다. 

오키나와현에서는 앞서 지난 12일 나고(名護)시의 미군 슈워브 캠프 인근 해상에서 미군 UH-60 '블랙호크'기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오키나와에는 현재 4만7000여명의 주일 미군이 주둔하고 있으나 현내 미군 기지 이전 문제를 두고 현과 중앙 정부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난 1996년 현재의 오키나와 본섬 남쪽에 있는 후텐마 미군 비행장을 북쪽 나고시(名護市)의 헤노코(邊野古) 연안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처음 추진했다. 하지만 현지 주민들은 미군 비행장이 오키나와 밖에 건설돼야 한다며 이를 반대하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