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EU, 난민 위기 논의 긴급 각료회의 개최
EU, 난민 위기 논의 긴급 각료회의 개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8.3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연합(EU)이 증가하는 난민 위기를 논의하기 위해 다음달 14일 긴급 각료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30일(현지시간) EU 의장국 룩셈부르크는 "최근 EU 내외부에서 난민 유입은 전례 없는 상태"며 "현 상황을 진단하고 유럽 차원에서 적절한 정치적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장 아셀보른 외무장관은 긴급 내무·법무장관 회의를 소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룩셈부르크는 이번 긴급회의에서 송환정책, 국제협력, 인신매매 방지를 위한 조사·대책마련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내무·법무장관 회의는 EU 28개국의 내무장관, 외무장관이 3개월마다 정기적으로 개최된다.

이번 회의는 정기회의와는 별도로 토마스 드 메지에르 독일 내무장관과 테레사 메이 영국 내무장관, 베르나르 카즈뇌브 프랑스 내무장관 등 3개국의 EU 긴급 각료회의 개최 요구에 따라 결정됐다.

앞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올해 독일이 80만명의 난민을 수용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EU 각국이 유럽으로 피난온 난민을 더 많이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국제이주기구(IOM)에 따르면 올해 이탈리아와 그리스 등을 통해 유럽으로 유입된 난민은 각각 10만7000명, 15만7000명 등 총 34만명으로 유럽에 도착하지 못한 채 지중해에서 숨진 난민은 2300명에 달한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