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독일이 기억 하는 1945
독일이 기억 하는 1945
  • 김상수
  • 승인 2015.08.3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작가이면서, 연출가, 미술가, 사진작가, 그리고 최근엔 영화감독으로 종횡무진하며 문화의 대중화에 매진해온 김상수 감독은 이른바 문화권력의 독선에 치열하게 맞서온 예술가로 통한다.특히 어느 누구도 감히 지적하지 못한 정명훈 서울시향 예술감독의 전횡과 비리를 처음으로 파헤쳐 사회적 반향을 일으키기도 했다.그런 그가 지난 7~8월 나치 패망 및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을 맞는 독일 곳곳을 다녀온 뒤 여행의 단상을 남겼다.





#베를린 7월 9일, 6년 만에 베를린을 다시 찾았다.25년 전 동독 지역이었던 동베를린 지역에서는 70년 전의 제2차 대전으로 파괴되거나 구동독 시절의 낙후된 시설을 개보수하는 공사가 도처에 눈에 띄었다.6년 만에 마주한 ‘베를린 돔' 대성당이다.제2차 대전의 전화(戰火)로 70년에 걸쳐 복구 중이다.원래 상태로 되돌리는 데 앞으로도 10년이 더 걸린단다.많은 이들이 의문을 갖는...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김상수
김상수 연출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