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신자유주의에 매료된 ‘G’그룹의 착각
신자유주의에 매료된 ‘G’그룹의 착각
  • 베르나르 카상 | 파리8대학 명예교수
  • 승인 2009.10.06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ngle] 선진국 이익그룹들, 신자유주의 이데올로기 첨병
진정한 대안은 유엔총회 회원국 ‘G192’에서 나와야
‘G’가 유행하고 있다.금융·통화·에너지·식량·환경 전반에 걸친 자본주의의 위기 속에서 ‘G’자로 시작하는 국가협력체들의 등장은 총체적 대안 제시의 회피로 해석된다.오는 9월 24일과 25일에 피츠버그에 모이는 G20은 새로운 세계 지도자 그룹을 자처하고 있다.그러나 정통성마저 결여하고 있는 G20은 이미 실패로 판명된 조직 방식에 대한 대안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다.

<<프랑스어 원문 보기>>

다음번에는 어떤 ‘G’그룹이 새로 등장하게 될까? 이미 G2에서 G192(유엔총회 회원국을 포함할 경우)까지 다양한 ‘G’그룹의 목록이 존재한다.최근 들어 이러한 ‘G’그룹들이 번성하고 있다.소련 해체 이후, 언론이 편의상 ‘G’라고 이름 붙인 국가협력체 중 가장 눈에 띄는 두 그룹은 G77과 G7(나중에 G8로 확대되었다)이었다.개발도상국의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