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8월호 구매하기
독일, 시리아 난민수용 계획에 예산 8조 추가 편성
독일, 시리아 난민수용 계획에 예산 8조 추가 편성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07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시적인 난민 무제한 수용을 결정한 독일이 관련 예산 60억유로(약 8조600억원)를 추가로 편성하겠다고 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독일 보수연정은 5시간여 동안 이어진 논의 끝에 늘어날 난민들을 수용하기 위해 지자체에 30억유로(약 4조300억원)를 지원하고 연방예산에도 30억유로를 추가하기로 결정했다.

또 난민수용 절차와 난민수용소 건설 계획을 보다 촉진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독일 프랑크푸트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은 난민수용에 드는 비용이 100억유로(약 13조2800억원)로 늘어나 기존 예산의 두배에 달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예산편성과 더불어 독일 정부는 안전국가목록에 코소보와 알바니아, 몬테네그로를 추가했다.  일부 동유럽 난민보다는 보다 상황이 심각한 시리아와 이라크,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온 난민수용에 집중하기 위한 목적이다.

독일 보수연정의 고위급 회의는 주말새 1만8000명의 난민이 독일에 유입된 직후 이뤄졌다.

독일에는 지난 한달 동안에만 10만4460명의 난민이 망명을 신청했다. 올 한해 독일에 망명을 신청하는 인원은 80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앞서 메르켈 총리가 헝가리에서 온 난민을 수용하기로 결정하면서 연정 내 각료들 사이에서는 "완전히 잘못된 신호"라며 비판이 제기되는 등 의견 충돌이 일어나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lemonde100@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