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국제유가, 中 경기둔화 우려로 큰폭 '하락'
국제유가, 中 경기둔화 우려로 큰폭 '하락'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15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유가가 14일(현지시간) 중국의 경제지표 부진에 따른 수요 둔화 우려로 다소 큰 폭으로 떨어졌다.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63달러(1.41%) 하락한 44달러를 기록했다. 

런던ICE 선물거래소에서 북해산 브랜트유 역시 배럴당 1.77달러(3.68%) 하락한 46.37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앞서 중국 국가통계국은 8월까지 고정자산투자(농촌지역 제외)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0.9%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전월과 시장의 예상치였던 11.2% 증가에 못 미친 것으로 2000년 이후 최저치다. 

또 8월 산업생산 역시 전년 동기 대비 6.1% 늘어나는데 그치며 예상치 6.5%에 못 미쳤다. 

원유 최대 수입국인 중국 경기가 부진을 나타내자 수요 둔화 우려가 확산되며 유가는 하락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