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유럽증시, 경기 둔화 우려에 이틀째 하락
유럽증시, 경기 둔화 우려에 이틀째 하락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30 1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증시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와 폭스바겐 사태의 영향으로 이틀째 하락했다. 

29일(현지시간) 범유럽지표인 유로스톡스600지수는 전날보다 0.7% 하락한 339.23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독일 DAX30 지수는 0.4% 내린 9450.40으로 마감했고 폭스바겐그룹 주가는 4.1% 떨어졌다. 영국 FTSE100 지수는 0.8% 하락한 5909.24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40 지수도 0.3% 떨어진 4343.73을 기록했다. 

이처럼 유럽 증시가 하락한 것은 글로벌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지속된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날 유럽중앙은행(ECB)은 주요 회원국의 물가상승률을 발표했다. 스페인의 9월 물가상승률이 -1.2%를 기록하며 전망치(-0.5%)를 크게 웃돌았다. 독일 역시 0.2%에 그치며 지난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이처럼 물가상승률이 기대에 크게 못 미치면서 유로존이 디플레이션(물가하락)에 빠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았다. 

바클레이즈는 9월 유로존의 물가상승률이 -0.1%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8월의 물가상승률은 0.1%였다. 

일부 전문가들은 유로존의 물가상승률이 크게 낮아지면서 ECB가 추가 양적 완화에 나설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lemonde100@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