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01월호 구매하기
러 "IS 등 테러세력 대응 결의안, 안보리 제출"
러 "IS 등 테러세력 대응 결의안, 안보리 제출"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09.30 1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 대해 미국과 이견을 보이고 있는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이슬람 극단주의 대응을 위한 결의안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AFP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미하일 보그다노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이날 "중동과 북아프리카의 갈등을 해소하고 테러 위협을 이겨내기 위한 안보리 특별회의가 내일(30일) 열린다"며 "이 회의에서 테러 대응을 위한 러시아의 생각을 담은 결의안 초안을 제출할 예정이며 토론도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결의안이 앞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언급했던 것인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은 상태다.

미국과 러시아는 이라크와 시리아의 상당 지역을 점령하고 세계 곳곳에서 테러를 일삼고 있는 급진 수니파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의 격퇴에 대해서는 뜻을 모으고 있지만 세부적인 부분에서는 이견을 보이고 있다.

특히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에 대해서 러시아는 IS 대응 전선에 동참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미국은 알아사드 대통령의 퇴출이 이뤄져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28일 유엔 기조연설에서 시리아를 아우르는 광범위한 IS 대응전선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자 지난해부터 연합군을 구성해 IS 공습을 주도하고 있는 미국의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9일 유엔에서 열린 대테러 정상회의에 참석해 "IS를 격퇴하기 위해서는 시리아에 새로운 지도자 세워지고 포괄적인 정부가 구성돼야 한다"며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비탈리 추르킨 유엔 주재 러시아 대사는 "미국이 주도하는 대테러 회의는 사태 해결을 위한 유엔의 노력을 약화시킬 뿐"이라며 강하게 불쾌감을 나타냈다.

앞서 IS 대응 전선에 시리아와 이란까지 포함시키는 내용의 결의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던 추르킨 대사는 "유엔은 고유의 대테러 전략을 가지고 있다"며 "모든 일은 유엔에서 만들어진 틀 안에서 손쉽게 해결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온라인뉴스팀
온라인뉴스팀 lemonde100@naver.com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