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09월호 구매하기
창작자가 불이익을 보는 음반산업
창작자가 불이익을 보는 음반산업
  • 다비드 코메이야스
  • 승인 2015.10.0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브로드웨이 부기-우기> 스마트폰의 발전과 함께, 다운로드 없이 즐길 수 있는 온라인 음악 시장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이제 관심사는 서비스 품질에 국한되지 않는다.과연 뮤지션들과 음반사들 간에, 그리고 뮤지션들 간에 공정한 수익 분배가 이루어지고 있는지도 관심을 가져야 할 때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는 2014년 음악계의 전 세계 매출액(150억 달러)이 음원판매와 음반판매로 균형 있게 분배된다고 밝혔다.(1) 합법적인 다운로드는 지속적인 감소세(-8%)를 보이고 있는데 반해, 다운로드 없이 직접 청취하는 스트리밍의 증가세는 아찔할 정도다.스트리밍 정기권 가입자들로 인한 소득은 5년간 6배 증가해 작년에는 16억 달러에 달했다.같은 측면에서, 음반산업국가연맹(SNEP)은 프랑스 오디오 스트리밍 사이트의 가입자가 2백만 명에 달해 지난 1년 간 39% 증가했다고 밝혔다.이 수치는 사양길에 접어든 음반산업에 다시금 희망을...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 바랍니다.
구독 신청을 하시면 기사를 열람하실 수 있습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다비드 코메이야스
다비드 코메이야스 info@ilemond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