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호 구매하기
美 "원유수출 금지 해제 법안 거부하겠다" 경고
美 "원유수출 금지 해제 법안 거부하겠다" 경고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5.10.08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악관은 7일(현지시간) 미 의회가 추진중인 원유수출 금지를 해제하는 내용의 법안에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백악관은 "현재 필요없는 법안"이라며 "의회는 연 수십억 달러 규모의 연방 보조금이 석유 기업에 흘러가는 것을 막고" 풍력·태양열 또는 다른 재생에너지 분야에 투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지난 2일 상원 금융위원회가 유사한 내용의 법안을 통과시킨데 이어 이르면 9일 하원도 표결을 실시할 예정이다. 

미국 원유수출생산자협회(PACE)의 조지 베이커 대표를 비롯해 법안 지지자들은 원유수출 금지법을 해제하면 "공평한 경쟁분위기가 조성되고 미국이 국제 무대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고 주장한다.

반면 시추 활동이 증가해 환경이 파괴되고 정유·조선 분야 일자리가 위협받을 수 있다는 반대 여론도 많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