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소화불량이 오다
소화불량이 오다
  • 브노아 브레빌
  • 승인 2015.10.30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조육 한 덩어리가 살균처리된 공장 생산라인에 툭하고 올려진다.팔처럼 기다란 기계에서 뽑아져 나온 두꺼운 흰 반죽으로 뒤덮이더니 머리와 다리가 잘린 통통한 닭고기로 변신한다.색소가 몇 차례 뿌려지고 포장까지 마치면 팔릴 준비가 끝난다.이는 1976년에 루이 드 퓌네가 대형 체인 레스토랑에 맞서는 음식비평가의 삶을 다룬 영화, <맛있게 드십시오>의 한 장면으로 폭소를 자아내기 충분한 괴상망측한 캐릭터가 그려졌다.
40년이 지난 지금, 현실은 픽션을 넘어섰고 웃음은 씁쓸해졌다.비료와 살진균제를 사용해 겨울, 여름 할 것 없이 온실에서 키운 맛없는 토마토와 딸기, 고기 살점, 껍질, 지방, 내장, 때로는 말고기 일부까지 섞은 ‘소고기 잡부위’로 만든 음식, ‘치즈’, 그러나 우유 한 방울 없이 만들어진 모조치즈가 곁들여진 피자, 위의 영화 장면과 똑같은 방식으로 만들어진 ‘너겟’이라 불리...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하시면 2008년 10월 이후 온라인 기사와 PDF 파일 전체를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회원은 과거 기사 일부를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에서 신청 또는 info@ilemonde.com로 성함, 아이디, 연락처를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