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현혹의 경제학’을 넘어라
‘현혹의 경제학’을 넘어라
  • 프랑수아 셰네 | 경제학자
  • 승인 2009.11.05 16:3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방 덕분에 잘 살게 됐다” 아시아에 위험 분담 촉구
지금 필요한 건 경제 민주화 위한 정치적 상상과 행동
2008년 가을 투자은행 리먼브러더스 파산의 충격은 ‘1930년대 이래로 가장 심각한 경제위기’가 도래했다는 생각에 모두가 공감하는 계기가 되었다.정치가들도 현재 상황을 1929년의 대공황과 비교하기 시작했다.당시 그 원인에 대해 말할 만한 사람이 매우 적었던 대공황은 오랫동안 사람들의 기억 속에 남아 있었다.정치가들은 대공황에 대한 기억을 되살림으로써 위기의 원인에 대한 토론을 입막음하려고 했던 것이다.결과적으로 공적자금과 대규모 자금 지원을 통한 은행과 대기업 구제, 대규모 해고 등은 ‘불가피한’ 해결책이 된다.다시 한번 상황에 ‘적응’하라는 것이다.<<원문 보기>>

지난 2007년 8월부터 2008년 9월 사이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낸 경제학자들은 금융시장 붕괴의 심각성을 과소평가하고 대규모 경제위기가 도래할 가능성을 부정했다.경제학자들은 그 후 상황에 따라 말을 바꾸긴 했...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돌이형 2009-12-03 16:21:37
정말 어렵습니다. 그 동안 쌓았던 지식이 와르르 무너지는 느낌이죠....ㅠ.ㅠ 열심히 공부하게 됩니다.

마토란 2009-12-02 10:35:36
"셰네'가 맞을겁니다. 프랑스 현지에서는 그렇게부르고 있을걸요. 현지에서 경제학 공부한 분에게 확인해보세요. 번역진중에 계시던데..

편집자 2009-11-30 11:00:46
국내 번역출간된 책의 저자 이름이 잘못 표기되었습니다. François Chesnais에서 -s-는 발음을 해야 합니다.

학생 2009-11-29 14:48:12
프랑수아 세스네? 금융의 세계화를 쓴 Franc is Chesnais를 말하는 것인가?
보통 프랑수아 셰네라고 이름하지 않나요?...

심여 2009-11-14 22:49:46
정말 어렵습니다...ㅜㅜ
한 꼭지의 기사를 이해하기위해 역사까지 찾아보고 이해하기 정말 어렵습니다.

허지만 지금껏 이렇게 깊이있는 기사를 본적없기에 따라오는 당연한 결과겠지요?
이상하게 느끼실지 모르지만 쓸데없는(?) 단행본 구입비가 줄었습니다.

르디플로 기사하나 제대로 이해 하지못하며 뭘 하겠다고...
이런 생각을 하며 공부하고 있답니다.

감사하며 힘들게게 읽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