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호 구매하기
코트디부아르 학생단체들의 광기
코트디부아르 학생단체들의 광기
  • 블라디미르 카뇰라리 | 언론인
  • 승인 2009.11.05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늬만 학생들’ 무차별 폭력에 대선 실시 불투명
정치권과 결탁한 생계·권력투쟁 탈법으로 얼룩
2005년 이후 수차례 연기됐던 코트디부아르 대선일이 2009년 11월 29일로 확정됐다.하지만 유권자 신원 확인 작업 지체로 또다시 선거일이 연기될 소지가 있다.무력 충돌과 폭력으로 얼룩진 5년을 보낸 뒤 2007년 코트디부아르에는 다시 평화가 찾아오긴 했다.그러나 이 나라는 여전히 격렬한 사회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취약계층에 속해 있으면서 거리낄 것 하나 없는 청년 세력은 생계 투쟁과 권력 추구 사이에서 흔들리며 코트디부아르 위기 사태의 쟁점이자 해결의 열쇠로 떠오르고 있다.


코트디부아르인권연맹 대표 파트릭 구안은 “코트디부아르 학생 및 학교 연합이 선거 과정을 마비시킬 수 있다.지금 민병대 해체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먼저 해체해야 할 건 이 학생단체”라고 주장한다.(1) 11월 29일로 예정된 대통령 선거가 무사히 치러지더라도,(2) 코트디부아르 학생연합이 연루된 새로운 폭력사태로 번질 가능성이 있다.

20년 ...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