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2월호 구매하기
예술은 어떻게 낡은 도시를 구하는가
예술은 어떻게 낡은 도시를 구하는가
  • 김지연
  • 승인 2016.03.02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프랑스 남부의 항구 도시 마르세유에는 독특한 곳이 있다.생 샤를 기차역 근처에 위치한 ‘벨드메(Belle de Mai)’다.오래 전 공장으로 쓰였던 낡은 건물들이 있는 동네에는 기묘한 활기가 돈다.아이들부터 노인들까지 동네 사람들, 그리고 관광객으로 보이는 사람들. 많은 이들이 허름한 건물 사이를 오가는 모습이 무척 즐거워 보인다.이곳은 마르세유가 2013년 ‘유럽문화수도’(1)로 선정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문화 공간, ‘프리슈라벨드메(Friche la Belle de Mai)’다. ‘프리슈라벨드메’는 원래 마르세유가 지중해의 거점 항구도시로 전성기를 보내던 19세기에 세워진 담배공장이었다.그러나 산업구조의 변화로 도시는 쇠퇴했고, 12만㎡ 규모의 이 큰 공장도 문을 닫았다.문을 닫은 것은 담배공장만이 아니었기에, 실업자와 범죄율은 날이 갈수록 늘어갔다.도시가 빛을 잃은 채 시름시름 앓던 ... ...
  • 무료회원 공개기사입니다. 간단한 회원가입후 해당 기사의 글 전체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