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카스트 덫에 걸린 영국 거주 인도인들
카스트 덫에 걸린 영국 거주 인도인들
  • 알렉시아 에셴
  • 승인 2016.03.31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런던 동부의 인도인 커뮤니티>

20세기 중엽, 카스트 제도를 피해 영국에 온 인도의 ‘천민’들은 조국의 이 강압적인 신분제도가 영국까지 따라오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을 것이다.이에 따라, 영국이 카스트 제도에 따른 신분차별 금지를 법제화함으로써 이들을 해방시켜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람 라크하 씨는 널찍한 나무 계단을 성큼성큼 밟고 올라간다.중세풍의 화려한 실내로 방문객들을 안내하기 위해서다.이 상냥한 60대 남성은 코벤트리 시청에 대해 훤하다.과거 영국 산업의 심장부 역할을 했던 웨스트 미들랜드 중심부 코벤트리 시에서 25년 이상 시의원 직을 맡아왔기 때문이다.2005년과 2006년에는 시장직까지 올랐지만 그의 정치 인생이 애초부터 순탄했던 것은 아니다.1989년, 영국의 노동당은 영국 내 인도인 사회의 보루와도 같았던 이곳 코벤트리 시의원 선거에서 그가 출마하길 희망했다.20세기 중엽... ...
  • 정기구독 회원 전용 기사입니다. 로그인 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기구독 인증을 받으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인증을 받지 않으셨다면 홈페이지 게시판 또는 info@ilemonde.com을 통해 인증 신청 바랍니다.
    정기구독을 하시면, 유료 독자님에게만 서비스되는 월간 <르몽드 디플로마티크> 한국어판을 받아보시고, 동시에 모든 PDF와 온라인 기사들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 전용 유료독자님에게는 <르몽드 디플로마티크>의 PDF와 온라인 기사들이 제공됩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