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9월호 구매하기
벨기에 자폭테러범, 유럽의회 청소부 이력 밝혀져
벨기에 자폭테러범, 유럽의회 청소부 이력 밝혀져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6.04.07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벨기에 브뤼셀 연쇄테러범 중 한명이 유럽의회에서 청소부로 일했던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고 AF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의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테러범 중 한명이 지난 2009년과 2010년 여름 휴가 기간 한달씩 청소부로 근무했었다"고 밝혔으나 이 남성의 신원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AFP통신이 소식통을 통해 태권도 챔피언 출신인 무라드 라크라위의 형인 나짐 라크라위라고 밝혔고,  그는 지난해 파리 테러 폭탄 제조 용의자로도 거론된 인물이다. 
 
유럽의회 관계자는 "그와 고용 계약을 했을 당시 청소 용역회사는 규정에 따라 그가 범죄 경력이 없었다는 증거를 제출했다"고 말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