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07월호 구매하기
美국무 트럼프 비판…"'한일 핵무장' 용인, 위태로운 생각“
美국무 트럼프 비판…"'한일 핵무장' 용인, 위태로운 생각“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6.04.07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5일(현지시간) 공화당 대선 경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의 '한일 핵무장 용인' 발언에 대해 "그보다 더 위태로운 생각은 없을 것"이라며 강력 비판했다.

케리 장관은 이날 공영방송 PBS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의 발언은 "도발을 넘어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트럼프는 지난달 뉴욕타임스(NYT)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외교안보정책 구상을 소개하면서 "한국과 일본의 핵무장은 언젠가는 논의해야 할 문제"라는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이에 대해 케리 장관은 "트럼프의 발언은 (동북아시아) 역내 평화와 안정, 그리고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미국의 모든 대통령이 핵무기 위험과 핵보유를 최소화하기 위해 했던 근본적인 약속들과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케리 장관은 트럼프 때문에 미국 외교정책의 미래가 "우려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케리 장관은 지난달 27일 미국 CBS와의 인터뷰에서도 "내가 가는 회의마다 사람들이 미국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묻는다"며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대해 "당혹스럽다"는 말로 트럼프를 겨냥한 바 있다. 
  • 정기구독을 하시면 온라인에서 서비스하는 기사를 모두 보실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 후원 전 필독사항

비정기구독자님이 비공개기사에 대해 후원(결제)하시더라도 기사 전체를 읽으실 수 없다는 점 양해바랍니다.
* 5000원 이상 기사 후원 시 종이신문 과월호를 발송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